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바 법무장관에 "바이든 부자 수사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7: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선후보.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선후보.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향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 아들 헌터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매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2주 앞두고 바이든 후보의 신뢰감을 떨어뜨리기 위해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쟁점화하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특별검사가 우크라이나와 중국에서 바이든 부자가 벌인 거래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법무장관이 나서야 한다. 법무장관이 빨리 나서서 행동해야 한다. 빨리 특검에 누군가를 임명하고, 이런 중대한 부패 사건에 대해 선거 전에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연방수사국(FBI)에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바이든 후보가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하던 시절 바이든의 차남 헌터가 부친의 지위를 이용해 우크라이나로부터 거액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등의 의혹에 대한 것이다.

이와 관련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 헌터 소유로 추정되는 노트북 컴퓨터로부터 헌터가 2015년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측 관계자와 부친의 만남을 주선한 정황이 담긴 이메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헌터는 2014~19년 부리스마의 이사로 재직했다.

바이든 후보 측은 보도내용을 부인하고 있으며,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진위 논란을 일으킨 이 기사의 공유를 제한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에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를 같은 방식으로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이후 제프 세션스 전 법무장관에게 클린턴 전 후보의 국무장관 재직 당시 개인 이메일 계정 서버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