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 알량한 돈이 없다" 직원 내보내는 여행사 사장이 전한 글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8: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주일 NHN여행박사 대표, 조직장들에 편지…불가피한 상황에 대한 미안함 전해

"그 알량한 돈이 없다" 직원 내보내는 여행사 사장이 전한 글
그 놈의 그 알량한 돈이 없습니다….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대규모 인원 감축에 나선 NHN여행박사의 양주일 대표가 남긴 글이 업계 안팎에서 눈길을 끈다. 버티고 버티다 결국 구조조정에 나설 수 밖에 없었던 현실에 대한 소회가 여행업계가 처한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양 대표는 최근 사내 조직장들에게 "몇 번을 쓰고 지웠는지 모른다. '드라이(무미건조)하게 사유만 적을까 마음에 있는 이야기를 전할까 쓰고 지우고 쓰고 지우고"라며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하고 기원했지만, 오고야 말았다"라는 내용을 담은 글을 보냈다.

양 대표는 "누군가는 모든게 계획이지 않았냐고 분노하시겠지만 이런 이야기만은 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랐다"라며 6개월 전 부임할 때만 해도 좋은 회사 만들어 보겠다는 건 진심이었다"라고 희망퇴직에 대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 "백 마디 천 마디 말을 해도 납득할 수 없는 말들일 것이고, 머리론 이해해도 가슴이 거부할 것 같은데 그래도 잠시 고민했던 조직장님들께 말씀은 드리는 게 마지막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적는 이유를 밝혔다.

앞서 NHN여행박사는 지난 13일까지 10명을 제외한 나머지 25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접수하는 등 대규모 인원 감축을 진행하며 업계에 충격을 안겼다. 모회사가 NHN으로 하드웨어가 탄탄하다고 평가 받은 중견 종합여행사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NO재팬으로 주력 시장이었던 일본노선이 위축되고 올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까지 겹치며 존폐기로에 몰렸다. 2002년 NHN에 입사해 NHN벅스 대표이사를 지낸 양 대표가 지난 5월 구원투수 역할을 맡고 활로를 모색했지만 녹록지 않은 업황을 견뎌내지 못했다.
양주일 NHN 여행박사 대표이사. /사진=여행박사
양주일 NHN 여행박사 대표이사. /사진=여행박사

양 대표는 짧게나마 여행업계에 몸 담으며 겪은 위기와 전망에 대해서도 소견을 밝혔다. 양 대표는 "여행업에 와서 만난 분과 술 한잔 할 때 들은 얘기가 기억에 남는다"며 "(그 분은) 여행업은 미래를 가불해서 살아온 것 같다. 수탁고는 늘고 통장은 가득했기에 제 살 깎아먹는 줄 모르고 살았다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재난은 오래갈 것 같고 다들 아시는 것처럼 다른 일을 찾아야 한다"며 "여행이 재개되더라도 다들(경쟁사) 달릴 것이고, 그러면 또 마이너스 경쟁이 될 것인데 틀림없이 이 업계는 다운사이징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 대표는 인력 감축과 관련해 희망퇴직자에게 한 달치 월급의 위로금 밖에 지불할 수 없는 사정과 직원들에 대해 미안함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그게 뭐 정리해고지 희망퇴직이냐 하시겠지만 지금은 그마저도 잔고가 없어 대출받아 지원하는 실정"이라며 "2달, 3달 급여로 하고 싶지만 100만원이 100명이면 1억인데 그 놈의 그 알량한 돈이 없다…"고 속내를 밝혔다.

다만 양 대표는 자신의 이 같은 글이 공식적인 회사 입장으로 비춰지는 데 대한 우려를 내비쳤다. 그는 "메일을 보내놓고 아침이면 후회할지도 모르겠고 뉴스에 퍼질까 두렵기도 하다"며 "다른 곳에서 다른 이유로 다시 만나면 좋겠다"며 글을 끝맺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