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탐사선, 3.3억㎞ 밖 소행성 '터치다운'…생명체 흔적 찾는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시리스 렉스호가 지난 8월 11일 베누 행성에서 지표면 흙 샘플을 채취하는 모습/자료사진=뉴시스
오시리스 렉스호가 지난 8월 11일 베누 행성에서 지표면 흙 샘플을 채취하는 모습/자료사진=뉴시스
소행성 탐사선 ‘오시리스-렉스’가 21일 오전 소행성 ‘베누’(Bennu) 표면에 접지해 흙 샘플을 채취하는데 성공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이 발표했다.

이는 오시리스-렉스가 수행할 첫 임무로, 이 샘플이 지구로 돌아오는 시기는 2023년 9월로 예정됐다.

탐사선은 현재 지구에서 약 3억3000만㎞ 떨어져 있다. 지난 2년여 동안 베누 행성 궤도를 돌며 지표면 착지 준비를 단계별로 해왔다.

나사에 따르면 이 우주선은 '나이팅게일'이라는 착륙지점에 맞춰 4시간 넘게 하강시도를 한 후 3.4m 로봇팔을 뻗어 약 10초간 접지했다.그 사이 로봇팔 끝에 달린 샘플채취기가 지표면에 토양·자갈 등을 수집했고, 작업 종료된 뒤 곧바로 이륙했다. 확보할 샘플의 목표량은 60g~1kg이다. 만약 40g 이하라면 2차 채집을 시도할 수 있다다.

나사 연구진은 샘플에서 유기물질 등이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베누 행성에 탄산염이 함유된 광맥이 있다는 논문이 나온 바 있다. 나사는 이번 탐사선의 샘플 채취 전 과정을 온라인 생중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