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세균 "학교·학원 집단감염 쉬워…방역 실천 요청"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0.21.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0.21. ppkjm@newsis.com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각 지역 교육청, 지자체, 학부모 공동체 등 지역사회 구성원이 함께 힘을 모아 현장 중심의 분권형 방역을 실천해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틀 전 강남의 한 대형학원 강사가 확진되면서 수능을 목전에 둔 학생과 여러 학부모께서 불안해하고 있다"며 "확진된 강사는 증상이 있었음에도 나흘이나 늦게 검사를 받았고 그 사이 강의를 계속했던 것으로 드러나 불안과 걱정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밀집과 이동을 반복하는 학교와 학원은 쉽게 집단감염이 일어날 수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 고리가 될 소지도 매우 크다"며 방역수칙 실천을 요청했다.

정부는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요양병원 방역에도 더 고삐를 죌 계획이다. 이번주부터 수도권 소재 요양병원 등 입원환자, 종사자 등 16만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오는 22일부터 2주간 전국 8000여개 요양병원의 방역실태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한편 정부는 마스크 수출규제를 오는 23일부터 해제한다. 정 총리는 "하반기 들어 마스크 생산량이 크게 늘면서 이제 쌓여가는 재고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정부는 마스크 업계의활로를 터주고자 10월 23일부터 수출규제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우리 기업이 수출한 KF-94 마스크가 미국 대선에서 개표 요원들이 쓰게 된다는 반가운 소식도 있지만, 우수한 품질을 가진 우리 마스크가 세계 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하지 못 하고 있는 현실이 아쉽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마스크 한 장을 구하기 위해 긴 줄을 서야 했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데 협력해 준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제 정부가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