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뻔뻔, 오만" 떠나는 금태섭에 이낙연 "충고, 마음으로 받겠다"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2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경제상황점검회의에 이낙연 대표(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2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경제상황점검회의에 이낙연 대표(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 소식에 "아쉬운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고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했던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탈당을 알렸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이 당 내 재심절차에 문제를 제기한 것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며 "떠나신건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합리적 토론도 없었다. (재심)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도 알려주지 않았다"며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다. 이런 상황에서 차라리 제가 떠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