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태섭과 설전' 김용민 "탈당 많이 아쉽다…다시 만나길 고대"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0: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금태섭 전 의원과 설전을 벌였던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 소식'에 "많이 아쉽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태섭 전 의원님 탈당소식 많이 아쉽습니다"라고 적었다.

김 의원은 "비록 탈당하셨지만 진보진영에서 끈임없는 실천을 통해 우리 사회가 진일보하는데 늘 함께 해 주시기를 희망합니다"라며 "우리가 지향하는 바다에서 다시 만나길 고대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금 전 의원과 몇차례 갈등을 드러낸 바 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고소를 금 전 의원이 비판하자 "쉽게 납득가지 않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어떤 근거로 저에 대한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는지 진중권도 밝혀야겠지만 갑자기 참전한 금 전 의원도 밝혀주길 바란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당시 금 의원은 진 전 교수에 소송을 건 김 의원에 대해 "정말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라며 "스스로 아직도 자기가 진보라고 생각하고 있을까. 그러라고 촛불 들었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오전 금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탈당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징계 재심 뭉개기'가 탈당 이유의 전부는 아니다"며 민주당이 과거와 다르게 크게 변했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총선 경선에서 탈락한 이후 당에 남아 비판적 의견을 내왔다.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찬성'인 당론과 달리 기권을 했다는 이유로 당의 '경고' 처분을 받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