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년간 배달음식만 먹다 급비만…30명이 크레인으로 꺼내 병원 이송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37
  • 2020.10.21 11: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더선 영상 캡쳐
/사진제공=더선 영상 캡쳐
영국에서 가장 무거운 남성이 크레인에 실려 5년 만에 집 밖으로 나왔다.

20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영국 서리주 캠벌리에 사는 30세 남성 제이슨 홀튼은 배달 음식에 중독돼 5년 동안 집밖으로 나온 적이 없다. 그의 몸무게는 317kg에 육박한다.

제이슨은 음식을 배달앱 '저스트잇'(JustEat)을 통해 하루에 약 30파운드(약 4만4000원)에 달하는 배달 음식을 매일 먹었고 일 년에 약 1만파운드(약 1473만원)를 배달 음식에 소비했다.

그는 주로 케밥 고기와 감자튀김, 중국 음식 등을 먹었으며 다이어트 콜라 5캔과 오렌지 주스 1.5리터를 매일 마셨다.

항상 덩치가 큰 편이었던 제이슨은 "2014년 저스트잇을 사용해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이후로 살이 급격하게 찌기 시작했고 어느 순간 움직일 수 없었다"고 말했다.

구조 당시 제이슨은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혼자 집 안에 누워 있는 상황이 오히려 편안했다"며 "그대로 삶을 마감해도 괜찮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당시 제이슨은 고도비만으로 림프부종을 앓고 있었으며 살아야겠다는 의지조차 없었지만 고통을 참지 못하고 응급차를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30명이 넘는 소방관들이 7시간 동안 이어진 구조 활동을 벌인 끝에 제이슨은 집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구급대원들은 그의 집 창문을 뜯어내고 제인슨을 크레인으로 밀어 올렸다.

밖으로 나온 제이슨은 "6년 만에 신선한 공기를 맡을 수 있게 됐다"며 감탄했다.

제이슨은 한때 자신도 비만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만대사 수술(고도 비만 및 관련 합병증을 치료하기 위한 위 수술)을 고려했지만 국민건강보험이 거절했고 엄마에게 내 카드를 찢어버리라고만 했다"고 토로했다.

사회보장제도로 연명하던 제이슨은 일을 한 적이 없다. 그는 일주일에 고용지원충당금 197.6파운드(약 29만원)와 독립지원금 112.8파운드(약 16만원)를 받으며 살아갔다.

그는 "예전에 주말 일자리를 알아봤지만 내 건강상태가 일을 버티지 못할 것이라 생각해 그만뒀다"며 5년 동안 집에 있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2015년 412kg이었던 칼 톰슨이 심근경색으로 사망하자 제이슨은 영국에서 가장 뚱뚱한 남성이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