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맹탕으로 끝난 충북도 국정감사…640건 자료 준비에만 '헛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별다른 쟁점 없이 마무리…이시종 '특례시 반대 입장' 화두
"자료 준비로 미처 신경 쓰지 못한 부분 살피는 좋은 계기"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북도,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북도,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도의 올해 국정감사가 방대한 자료 요구와 달리 별다른 쟁점 없이 싱겁게 끝났다. 수백건에 달하는 요구 자료를 챙기느라 직원들만 2달 가까이 헛심(?)을 뺐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30분 정도까지 충북도, 강원도, 경북도, 제주도를 대상으로 2020년도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 국회에서 열린 올해 국감은 4개 시도를 대상으로 일괄 진행하다 보니 괌심을 끌만한 이슈가 없었다.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추진을 묻는 질의에 이시종 충북지사가 공개석상에서는 처음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 최대 화두가 됐을 정도다.

이날 이 지사는 청주시 특례시 추진에 대한 입장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증평·진천·음성)의 질의에 "충북 입장에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 50만 이상 특례시를 추진하면 서울특별시, 광역시, 특별자치시, 특별자치도 등 '특'자 주민이 3900만명에 이른다"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특별시 공화국이 될 것"이라고 짚기도 했다.

충북 인구의 53%가 청주에 몰려 있는 인구 쏠림 문제 대책을 묻는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포천시·가평군)의 질의에도 균형발전 측면을 강조하면서 특례시 반대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 지사는 "특례시를 둬야 한다면 청주시가 아니라 단양군처럼 인구소멸 위험지역을 특례군으로 육성하는 것이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감에서는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반출 의혹,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과수화상병 손실보상금 등과 관련한 질의도 있었으나 이전에 나온 내용을 환기하는 수준에 그쳤다.

올해 국감을 충북의 주요 현안 해결의 기회로 삼고, 국회나 의원들 차원의 지원을 끌어내겠다던 충북도 계획 또한 '맹탕 국감' 탓에 무위로 끝났다.

덕분(?)에 행안위 소속 의원들 148건을 비롯해 모두 640여건의 자료 제출 요구를 받고 이를 챙기며 2달 가까이 국감을 준비한 직원들만 고생한 꼴이 됐다.

충북도의 한 공무원은 "충북의 현안을 더 강조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지사님이 발언할 기회조차 적었던 것 같아 아쉽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요구 자료가 많아 준비하느라 고생은 했지만, 자료를 챙기면서 그동안 미처 신경을 쓰지 못했던 부분들을 다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