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당근마켓 신생아·학대 사망 입양아…여야 "끔찍한 일"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감현장]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사회보장정보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사회보장정보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아동권리보장원을 상대로 최근 잇따라 발생한 아동학대 문제를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6일 중고거래 어플리케이션 '당근마켓'에 신생아 거래글이 올라온 사건과 관련 "중고매매 어플에 '아이를 20만원에 입양시킨다'는 글이 버젓이 올라오는 사태가 벌어지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동권리보장원은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탄생했다. 조치를 해야 하지 않냐"고 물었다.

강 의원은 또 '베이비박스' 운영실태를 언급하며 "5년간 베이비박스에 놓고 간 아이가 907명이다. 교회에서 아이들을 입양보내거나 양육했는데, 순조롭지 않아 여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민간에 맡길 게 아니라 아동권리보장원 등 관에서 나서서 케어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김미애 의원은 아동관리보장원 조직 내 인력 배치의 문제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문가가 없는데 어떤 노력을 하나. 아이를 중고물품처럼 여기는 끔찍한 일이 생겼는데 지금까지 잘못돼 온 것이다"라며 "반성하고 획기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3일 서울 양천구에서 발생한 16개월 입양아동 사망 사건과 관련 의료기관과의 아동학대 대응 협력 체계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했다. 고 의원은 "세 차례나 아이를 구할 기회가 있었는데, 대응은 했지만 결과적으로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아이를 지키는 데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병원에서의 아동학대 신고율은 몇년째 비슷한 수준이다. 아동학대보호팀도 3차 대형상급병원에만 있다"며 "동네병원, 1차 의료기관에 가는 경우가 많은 만큼 의사들이 협력체계 속에서 신고를 쉽게 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중요하다.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사회보장정보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사회보장정보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남인순 민주당 의원도 "지난해에도 매월 3.5명의 아동이 학대로 사망했다. 문제가 있을 때에만 반짝 관심을 갖고 잊는 게 문제다"라며 "아이들이 사망에 이르는 것은 이전에 징후가 있었는데 막아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양천구 입양아동 사망사건도 세 차례 신고됐는데 막지 못했다. 이 정도 됐으면 책임은 국회, 정부,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입양기관 등 모두에게 있다"며 "재학대 비율을 낮추기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 1인당 사례관리 수를 낮추고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 아동학대 예산을 기금이 아닌 일반회계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아이를 입양시킨 기관에 대해 "예비 입양부모에 대한 검증이 부실했고 입양 아동의 교감기회를 박탈했다. 학대정황을 알고도 사후관리가 없었다"며 "계속 민간 입양기관에 맡겨야 할지 대책을 말해달라"고 했다.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 원장은 "불행한 사건이 많이 일어나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인천 형제 화재 사건은 여러 시스템을 점검하며 개선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신생아 중고 거래 사건과 관련해서도 "저희도 충격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어떻게 해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분석 중"이라며 "미혼 부모들이 아이 양육을 못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정책을 마련하고 있고, 입양 관련 법령 개정 등을 통해 아이들이 권리를 잃은채 유기되는 일이 없게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 "입양 관련 인수 단계는 물론 사후관리까지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더 꼼꼼히 살피고 복지부와 대안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