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윙스 "임보라와 헤어진 사이"…'결별설' 반년만에 인정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래퍼 스윙스(왼쪽)와 모델 임보라./사진=머니투데이DB
래퍼 스윙스(왼쪽)와 모델 임보라./사진=머니투데이DB
래퍼 스윙스가 모델 임보라와의 결별을 인정했다.

스윙스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와 교제했던 임보라와의 결별에 대해 거의 반년 동안 얘기가 나왔다"로 시작하는 글이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스윙스는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아 지금까지 침묵했지만 지내보니 끝맺음을 해야 한다고 판단돼 이렇게 알리게 됐다"며 "임보라와 헤어진 사이가 맞다. 서로의 앞날을 계속 응원한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2017년 4월 열애 공개 이후 각자의 SNS을 통해 꾸준히 커플 사진을 게재해왔다.

하지만 지난 6월 스윙스와 임보라의 인스타그램에서 서로의 사진이 사라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들의 결별설이 불거졌다. 당시 스윙스와 임보라 측은 모두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다음은 스윙스 인스타그램글 전문

안녕하세요 스윙스입니다.

저와 교제했던 임보라 씨와의 결별에 대해 거의 반년 동안 얘기가 나왔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선 언급을 하고 싶지 않아 지금까지 침묵했지만, 지내보니 끝맺음을 해야 한다고 판단되어 이렇게 알리게 됐습니다.

임보라 씨와 저는 헤어진 사이가 맞습니다. 그리고 서로의 앞날을 계속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는 한물 갔다…서학개미 '코인베이스' 10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