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2P 중앙기록관리기관에 '금융결제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제공=금융위
/자료제공=금융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의 투자, 차입 등 거래정보를 집중·관리하는 '중앙기록관리기관'으로 금융결제원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8월27일 중앙기록관리기관 선정 공고를 했고 금융결제원과 페이게이트 등 2개사가 신청했다. 핀테크혁신, 금융소비자보호, 정보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7명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금융결제원을 최종 선정했다.

중앙기록관리관으로 선정된 금융결제원은 관련 전산세스템을 구축해 내년 5월1일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앙기록관리기관은 P2P거래 정보를 집중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P2P법에서 규정하는 대출한도와 투자한도 초과 여부를 관리한다.

P2P법에 따르면 P2P업자는 동일한 차입자에게 연계대출채권 잔액의 7%와 70억원 중 적은 금액 이내로만 대출할 수 있다.

또 투자자는 동일 차입자에겐 500만원 이상 투자하지 못하고 P2P 전체로도 3000만원 이내로 투자가 제한된다. 부동산 관련 투자는 1000만원 이내다.

금융당국은 "중앙기록관리기관의 운영을 통해 투자한도의 준수여부를 철저히 관리하는 등 P2P시장이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