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명시, 고위험시설업주 특별휴업지원금 100만원 지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명령, 성실 이행 사업주 대상

광명시 © 뉴스1
광명시 © 뉴스1
(광명=뉴스1) 조정훈 기자 = 경기 광명시는 코로나19 관련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명령에 따라 운영을 중단한 12개 업종을 대상으로 정부지원과 별도로 특별휴업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수도권 중심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정부는 지난 8월19일부터 10월11일까지 약 2개월간 영업 금지 명령을 내렸다.

시는 2개월간 영업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12개 업종 사업주들의 최소한의 생계보장을 위해 특별휴업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근거인 ‘광명시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조례’ 개정안이 최근 제258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됐다.

관내 고위험시설은 유흥주점 157곳, 단란주점 65곳, 콜라텍 2곳, 실내집단운동시설 9곳, 방문판매 등 직접 홍보관 8곳, 노래연습장 139곳, PC방 84곳 등 총 464곳이다.

시는 이달 중 신청을 받아 11월까지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상 사업주에게는 업종별로 시 관련부서에서 10월 중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박승원 시장은 “생계를 위협받는 어려운 상황임에도 집합금지 명령 기간을 성실히 지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해 주신 사업주에게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영업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