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② '브람스' 김민재 "박은빈 딱 '외유내강'…많이 의지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7: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민재(24)가 피아노 선율 위에 청춘의 기록을 남겼다. 김민재는 지난 20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에서 주인공 박준영 역할을 맡아 극을 이끌었다.

꿈과 사랑 사이에서 시련과 설렘을 겪는 청춘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그린 '브람스' 안에서 김민재는 섬세하며, 한층 더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피아니스트 역할을 맡아 수준급의 연주 실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박은빈과의 멜로 호흡도 좋았다.

김민재는 자신과 준영의 비슷한 점이 많아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면서, 준영이 '브람스'에서 그러했듯 흔들림 속에서도 행복을 느끼는 청춘이고 싶다고 했다.

<【N인터뷰】①에 이어>

-송아에게 스며드는 순간, 감정은 무엇이라고 생각했나.

▶ 처음에는 신경이 쓰였다. 연습 때 나가라고 했을 때, 나가지 않고 열심히 연습했다는 모습이 열정으로 느껴져서 신경이 쓰였을 것 같다. 처음부터 달랐던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도 감정이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감정이 생기는 사람을 운명처럼 만난게 아닐까 생각했다.

-본격적인 멜로연기는 처음인 것 같은데.

▶너무 재미있었다. 송아와 함께 하는 신이 재미있었고 좋았다. 그래서 더 자연스러운 장면이 나온 것 같다. 그런 장면을 찍고 나면 기분이 좋아진다. 잘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멜로 연기여서 뭔가를 더 어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임하지는 않았다. 진실되게 담백하게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감독님도 그렇게 얘기하셨다.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 뉴스1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삼각관계에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준영이가 정경이와의 관계를 어떻게 정리할지 궁금하고 기대됐다. 정경이에게 가진 감정이 하나가 아니지 않나. 사랑, 부채감, 어릴 때부터의 인연 등 이걸 어떻게 정리해나갈지 싶었다. 그런 관계가 위험한 느낌으로 다가온 건 아니었고, 초반에 정경을 좋아하게 된 것 중 자기 감정을 랐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좋아한다고 생각한 것이 사실 부채감에 가까웠다고 봤다. 현호에게는 미안한 마음도 있고. 여러가지 감정이 든다.

-박은빈과의 호흡은.

▶초반에는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은 아니었는데, 연기할 때 너무 좋았다. 호흡을 주고 받는 것이 뭔가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만들어지더라. 준영이가 송아를 보고 좋은 사람이라고 느꼈던 것처럼, 나도 그런 걸 느꼈다. (박은빈은) 너무 단단한 사람이고 같은 또래이지만 선배이기도 해서 많이 의지하기도 했다. 단단하고 든든한 사람이었다. 멋있는 사람이었다.

-실제 연애스타일은.

▶준영이에 비하면 덜 답답한 것 같다.(웃음) 솔직하고 진심을 다하고 그러다보니 답답해질 수 있지만, 비슷한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좋아하니까 잘 해주는 편인데, 잘 모르겠다.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 뉴스1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작가, 감독에게 들은 이야기가 있나.

▶작가님이 꼭 행복하게 해준다고 하시더라. 장문의 메시지를 여러 차례 주고 받았다. 디테일하게 많이 알려주시고, 특히 클래식을 전공한 분이어서 연주 연기에 대해서도 많이 소통했다. 감독님은 멜로를 담백하게 그리고 싶다고 하시면서 디렉팅을 해주셨다. 너무 좋은 분들이다. 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싶다. 내가 마음껏 연기하도록 해주셨고, 그러면서 많이 위로 받았다.

-김민재의 청춘은 어떤가.

▶생각할 겨를이 없달까. 생각하고 싶은 것도 아니다. 생각할수록 '딥'해지고 너무 어렵고 뭔가 해내야 할 것 같다. 이런 이야기하면 답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로 인해서 행복하고 나아가고 있는 것 같다. (마음이) 어지럽지만, 그래도 잘 지내보자는 생각이다. 사실 내가 지금 청춘이어서 이런 건지 계속 이런 건지 궁금하다. 사실 청춘이 뭔지 잘 모르겠다.

-김민재의 목표는.

▶행복하고 싶다. 어릴 때는 항상 웃음꽃이 피었는데 어느 순간 왜 웃을 일이 없나, 왜 자꾸 '딥'한 생각만 하게 될까 싶었다. 그리고 행복을 방해하는 것을 없애보자고 마음 먹었다. 그게 생각을 없애는 거다. 너무 깊게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 뉴스1
배우 김민재/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올해를 돌아보자면.

▶'낭만닥터 김사부2' 이어 '브람스'를 하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고 용기도 생기고 자신감도 생기고 뭔가 팬분들이 많이 생긴 것 같고. (웃음) 극중 준영이가 힘든 순간을 지날 때도 저는 좋았다. 나한테 뭔가 위로를 해주고 자신감을 불어 넣어주는 작품이어서 내 일을 더 사랑하게 됐다. 더 (연기를) 많이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올해 SBS에서 두 작품을 했는데 연말에 좋은 소식을 기대해볼만 하지 않을까. 베스트커플상이라든지.

▶주시면 감사하지만, 뭔가를 기대하는 성격은 아니다. 베스트커플상? 주시면 감사히 받겠다.(웃음)

-5년동안 쉼없이 달려왔는데 힘들었을 때는.

▶22~23살 정도였나. 작품을 끝내고 방 밖으로 한달 정도를 나가지 않은 적이 있다. 혼돈의 시기가 한 번은 오는 것 같다. 동료 배우들과 이야기를 해봐도 그렇더라. 왜 오는지 왜 힘든지 모르고,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순간들이다. 공허함을 많이 느꼈던 기억이 난다.

-'브람스'가 어떻게 기억됐으면 좋겠나.

▶나에게는 위로였다. 보는 분들에게 위로이길 바란다. 위로를 받고 우리 앞으로 잘 지내자 그런 이야기지 않나.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