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스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계속 미룰 수 없어"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9: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사진=AFP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사진=AFP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1일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에 대해 "언제까지 미룰 수는 없다"며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이날 수도 자카르타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조만간 오염수 처분 방침을 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 원전을 시찰하면서도 "가능한 한 빨리 정부가 책임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했다.

아사히신문 등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27일 열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태평양에 방류하는 해양방출을 결정할 전망이라고 17일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최종 결정을 미룰 수 계속 미룰 수 없다고 언급하면서도 언제 결정할지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

일본 정부의 해양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곧바로 방류 설비 설계에 착수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안전성 심사를 거쳐 설비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 방류는 2022년 10월쯤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9월 기준으로 123만t 규모로 불어난 오염수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춰 20~30년에 걸쳐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도 후쿠시마 지역 어민 등을 중심으로 육상 보관을 지속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고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도 해양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일본 정부의 결정에 관심이 쏠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