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비뉴 CB 활약-자책골 행운' 리버풀, 아약스 원정 1-0 진땀승 [UCL]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05: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승리한 리버풀. /사진=AFPBBNews=뉴스1
승리한 리버풀. /사진=AFPBBNews=뉴스1
리버풀(잉글랜드)이 수비진 줄부상 속에서도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리버풀은 2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 2020~2021 유럽챔피언스리그 D조 조별리그 1차전 원정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리버풀의 전력은 100%가 아니었다. 지난 17일 핵심 수비수 반 다이크가 심각한 무릎 부상을 당해 사실상 시즌 아웃을 당한 상태다. 또 다른 수비수 마팁도 경미한 근육 부상을 입었다. 또 골키퍼 알리송, 미드필더 알칸타라도 부상으로 출전명단에서 제외됐다.

전술을 짜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리버풀이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피르미누, 살라, 마네로 이어지는 주전 스리톱을 꺼내들었고, 바이날둠과 밀너, 존스 등 베테랑과 유망주로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은 왼쪽부터 로버트슨 고메스, 파비뉴, 아놀드, 골키퍼는 아드리안이었다. 미드필더 파비뉴를 센터백으로 기용한 것이 주목할 부분. 아약스도 4-3-3 전술로 맞섰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아약스가 빠른 공격을 통해 리버풀을 압박했다. 전반 9분 아약스의 쿠두스가 부상을 당해 프로메스로 교체됐으나, 아약스의 공격력은 여전했다. 아드리안이 걷어낸 공이 아약스 공격수 타디치의 몸에 맞고 흘러 위험천만한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아약스의 공격은 계속됐다. 전반 15분 마르티네스의 헤더가 골키퍼 품에 안겼고, 전반 21분 그라벤베르흐의 슈팅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33분에는 프로메스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이 아드리안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리버풀이 뒤늦게 찾아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35분 마네의 슈팅이 빗맞았지만, 아약스 수비수 타글리아피코가 걷어낸다는 것이 자신의 골문 안으로 집어넣었다. 아약스의 자책골. 리버풀은 1-0 리드를 잡았다. 전반 44분에는 타디치가 골키퍼 키를 넘기는 로빙슛을 시도했는데, 파비뉴가 달려들어 이를 걷어냈다.

헤더 경합 중인 파비뉴(가운데 검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헤더 경합 중인 파비뉴(가운데 검은색 유니폼).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을 1-0으로 시작한 리버풀은 존스를 빼고 헨더슨을 투입했다. 전반 아쉬웠던 분위기를 바꾸겠다는 의도였다. 아약스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2분 클라센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 13분 프로메스의 슈팅은 또 한 번 아드리안 골키퍼에게 걸렸다.

리버풀은 후반 15분 교체 카드를 대거 꺼내들었다. 피르미누, 살라, 마네 주전 스리톱을 동시에 뺐다. 대신 조타와 샤키리, 미나미노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효과가 있는 듯했다. 후반 25분 미나미노가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7분 뒤에는 조타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아약스 골키퍼 오나나가 모두 처리했다. 양 팀의 득점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결국 리버풀이 1-0으로 승리해 승점 3을 챙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