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교황 "동성 커플, 법적 보호받아야"…가톨릭 금기 넘어 공개 지지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06: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바티칸시티=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  2020.07.27
[바티칸시티=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 2020.07.27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도 법적 보호를 받아야 한다며 시민결합법(civil union laws)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로마 영화제에서 개봉한 교황에 관한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에서 "동성애자들 역시 가족에 속할 권리가 있다. 그들 역시 주님의 자녀"라고 말했다.

그는 "누구도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버려지거나 불행해져선 안 된다"며 "우리가 만들어야 할 것은 이들을 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시민결합법이다. 나는 이를 지지한다"고 했다.

교황은 동성결혼은 반대하지만 이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법적 보호는 있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교황이 공개적으로 시민결합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힌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교황은 가톨릭교회가 금기시 해왔던 동성애를 비롯해 동거, 이혼, 미혼모 등에 대해서도 "내가 누구라고 이를 판단하겠나"라며 온정적인 자세를 취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전기를 집필한 어스틴 아이버레이는 로이터에 교황의 이번 발언이 그가 2013년 즉위한 이후 동성애와 관련해 말한 가장 명확한 언어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이터는 가톨릭교회가 개인의 동성애 성향은 죄가 아니지만 실제로 동성애 행위를 하는 것은 죄로 여긴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