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총장은 장관의 부하 아냐…秋 수사지휘권 위법" 작심발언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79
  • 2020.10.2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와 관련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며 "대다수 검사들과 법률가들은 위법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형의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의 말을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고 또 검찰을 공격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의 '최근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의에 "법무부 장관은 정무직 공무원이다. 전국 검찰을 총괄하는 검찰총장이 장관의 부하라면 수사와 소추가 정치인의 지휘 아래 있다는 것"이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사법독립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 답했다.

이어 "장관이 일선청에 본인의 입장과 의견을 낼 필요가 있으면 검찰총장을 통해 해야 한다"며 "특정사건에 대해 검찰총장을 배제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느냐. 그것은 검찰청법에 위반되는 것"이라 강조했다.

'그렇다면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이어진 질의에는 "수용할 것도 말 것도 없는 문제"라며 "법적으로 다투고 쟁송으로 가느냐가 남는데, 그렇게 되면 법무검찰 조직이 혼란해지고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 특정 사건에 대해 장관과 쟁탈전을 벌이고 경쟁하고 싶지도 않다"고 했다.

또 윤 총장은 "수사지휘가 위법하고 근거라든지 목적이라든지 보여지는 면에 있어서 부당한 건 저희들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검사들이 대놓고 말을 안 해서 그렇지만 일선에서 모두가 위법하고 부당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국민들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