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파주·아산·오산·화성 등에 행복주택 더 짓는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7 06: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택지개발지구 장기 미매각 용지, 행복주택 용도로 전환… 이르면 내년 상반기 입주자 모집

[단독]파주·아산·오산·화성 등에 행복주택 더 짓는다
정부가 공공택지개발지구 내 장기 미매각 용지에 행복주택을 공급한다. △경기도 파주 교하 △화성 향남2 △오산 세교2 △충청남도 아산 탕정 등에 행복주택이 추가로 들어선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입주자를 모집한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공공택지개발지구 내 장기 미매각 용지의 용도를 전환해 행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현재 지자체 등과 협의가 잘 돼 속도가 빠른 곳은 △파주 교하 △화성 향남2 △오산 세교2 △아산 탕정 등이다.

파주 교하지구 내에는 85㎡ 초과 공동주택 용지가 있었는데 오랜 기간 매각되지 않아 해당 용지에 행복주택 350가구를 짓기로 했다.

도시지원시설용지였던 화성 향남2지구에는 행복주택 1050가구를 건설한다.

아산 탕정에서는 60~85㎡와 85㎡ 초과 혼합 민간 공동주택 분양 용지들이 있었는데 장기간 팔리지 않아 이곳에 행복주택 884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오산 세교2지구 내 공공분양·임대 용지에는 영구임대주택과 행복주택 총 860가구를 짓는다.

이들 지구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대부분 마친 상태라 올해나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입주자 모집 공고도 낸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기가 안 좋아 일시적 안 팔린 용지가 아닌 택지개발지구 내 장기 미매각 용지들을 행복주택으로 전환해 공급하려 한다"며 "각각 수요를 분석해 입주 대기자가 있는 곳 등에 행복주택을 공급하는 것으로, 청년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들의 수요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장기 미매각 용지들도 행복주택으로 전환하려 하는데 지자체 등과 협의를 잘 마쳐 추진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장미 미매각 용지의 행복주택 전환은 정부의 공공임대 재고율 확충 방침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국토부는 2017년 말 136만5000가구 수준이었던 장기 공공임대 재고를 확충해 2025년 240만가구까지 끌어올리고, 임대주택 재고율도 2025년 10%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