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 'QR코드' 이용건수 2억건…네이버가 카톡 이겼다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0: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문을 닫았던 서울시 문화시설이 운영을 재개한 2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서 이용자가 QR코드를 찍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5월29일부터 휴관 중이었던 시내 66개 문화시설을 이날부터 운영 재개했다. 시는 시설별 특성에 따라 사전예약제나 입장인원 제한 등으로 단계적으로 문화시설 운영을 재개하며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2020.7.22/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문을 닫았던 서울시 문화시설이 운영을 재개한 2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서 이용자가 QR코드를 찍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5월29일부터 휴관 중이었던 시내 66개 문화시설을 이날부터 운영 재개했다. 시는 시설별 특성에 따라 사전예약제나 입장인원 제한 등으로 단계적으로 문화시설 운영을 재개하며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2020.7.22/뉴스1
MT단독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된 지 넉달여만에 이용건수가 2억건을 넘어섰다. 또 네이버앱을 통한 QR생성 이용빈도가 카카오톡, 이동통신3사의 패스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국내 전자출입명부는 31만8000개 시설에서 사용중이며 누적이용건수는 2억900만건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코로나19(COVID-19) 방역 차원에서 현재 고위험시설 지정, 집합제한 조치 등 시설에 대해 전자출입명부를 의무화하고 있다. 고위험시설 11종과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16종 등 전자출입명부 의무도입 시설은 12만8000여곳이며 이중 19만여건은 임의도입 시설이다. 또 역학조사에 활용한 건수는 4만1730건으로 늘어났다.

QR코드 생성의 경우 네이버앱 이용이 더 많았다. 지난 9월기준 네이버앱은 3986만건으로 카카오톡 3257만건을 730만건이상 앞섰다. SK텔레콤의 패스앱은 39만건,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15만건 가량에 머물러 이용빈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메신저 카톡보다 네이버앱 QR 더 많이쓰는 이유


당초 예상과 달리 네이버앱 이용이 많은 것도 주목된다. 카카오톡이 전국민이 매일 애용하는 서비스인 만큼 네이버앱보다 이용빈도가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간 것이다.
QR생성 전자출입명부 업체별 건수/자료=중앙사고수습본부
QR생성 전자출입명부 업체별 건수/자료=중앙사고수습본부
네이버의 경우 카카오보다 먼저 전자출입명부용 QR코드 생성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선점효과를 누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방역 당국은 지난 5월 네이버와 카카오와 전자출입명부용 QR코드 개발참여를 요청했지만, 네이버는 초기부터 적극 참여의사를 밝혀 가장 먼저 서비스를 내놨었다.

반면, 카카오는 카톡에서 QR코드 구현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다 당국의 동참 요청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일자 뒤늦게 합류해 네이버보다 한 달여 늦은 7월부터 서비스가 이뤄졌다.

아울러 네이버앱의 경우 'QR 체크인'을 화면 상단 가운데 배치해 이용이 편리한 측면도 있다.

카카오톡의 경우 메인화면에서 '#'을 눌러 뉴스페이지에 들어간뒤 다시 상단에 '코로나19' 페이지로 들어가 'QR체크인'을 누르는 식으로 다소 번거롭다.

다만, 카카오톡 이용건수는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여서 조만간 네이버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전자출입명부 사용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더많은 시설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의무시설조정과 시스템개선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