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 "악인의 삶 끝났다" … 조주빈, 최후진술서 잘못 인정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15: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3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3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텔레그램 n번방·박사방 등을 이용해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주빈이 최후진술에서 모든 죄를 달게 받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주빈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이현우) 심리로 열린 조주빈 등 공범 6명에 대한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악인 조주빈의 삶은 끝났다"고 진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