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빅히트 3대주주 스틱도 장내서 팔았다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2 17: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빅히트 차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3대주주도 고점에서 팔았다.

PEF(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빅히트 (187,500원 상승2000 -1.1%) 보유 주식 중 19만6177주를 지난 15일 장내매도 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지난 15일은 빅히트 상장 첫 날이다.

한 주당 처분 단가는 31만2874원이다. 약 613억원 규모다. 빅히트 주가 최고점(35만1000원) 부근에서 매각한 셈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빅히트 3대주주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빅히트 보유 주식 346만2880주 중 70%에 해당하는 242만4016주에 대해선 자발적으로 의무보유를 확약했다.

의무보유를 확약하지 않은 보유 주식 중 일부 주식을 빅히트 상장 첫 날 차익실현 차원에서 매각한 것으로 파악된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빅히트 잔여 주식 수는 326만6703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