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이폰12 사전예약 시작…'통신사 vs 자급제' 혜택 비교해봤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2: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이폰12 사전예약 시작…'통신사 vs 자급제' 혜택 비교해봤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23일 애플 ‘아이폰12 ·12 프로’ 사전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 온라인 유통채널에서도 같은 날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업계는 각종 사은품 경쟁과 함께 ‘빠른 배송’을 마케팅 전면에 내세운다. SK텔레콤은 사전예약 선착순 1000명을 대상으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 온라인샵인 T다이렉트샵에서 사전예약하는 선착순 5000명에는 티머니 스티커 카드를 무료 증정한다. 아이폰 뒷면에 스티커 형태로 부착해 교통카드 등 다양한 오프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

KT는 KT샵 사전예약 고객 중 희망고객(수도권 및 5대 광역시, 선착순 1200명)에게는 ‘1시간 배송’을 통해 30일 오전 중 아이폰12를 배송해 준다. 아이폰12 출시 하루 전인 29일 23시엔 온라인으로 아이폰 12출시 행사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12프로(128GB 기준) 구매 고객들에게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24개월, 67만5000원) 등을 할인받을 수 있다. 다만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아이폰12도 ‘짠물 지원금’이 예상되면서 자급제폰 수요가 더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자급제폰은 통신사를 통하지 않고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에서 구입하는 스마트폰을 말한다. 구입 후 약정 기간 없이 통신사와 요금을 선택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에도 지원금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선택약정이 역시나 대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 온라인 채널에서 자급제폰으로 구입하는 이용자들도 적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픈마켓 이용시 특정 카드를 이용해 즉시 할인혜택에 24개월 무이자, 사은품까지 제공돼 경제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가령, 11번가는 서울 지역 구매고객 중 선착순 1000명에게 ‘오전 배송’ 혜택을 제공하고 휴대폰 액세서리 브랜드 할인쿠폰 등을 제공한다. 위메프도 사전예약 고객에 최대 18%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쿠팡에서는 원스톱으로 애플이 운영하는 보험상품인 애플케어플러스를 결합구매할 수 있다.

이동통신사도 자급제로 아이폰12를 구입하는 고객을 겨냥한 혜택을 내놓고 있다. KT는 자급제로 아이폰12를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단말보험 가입 편의도 확대했다. 기존에는 매장에 방문하거나 까다로운 구비 서류를 제출해야 했지만 이제는 마이케이티 앱을 통해 원클릭으로 가입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12 자급제폰을 구입하고 U+알뜰폰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경품 등 혜택을 제공하는 ‘아이폰 꿀조합’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제품 출고가는 아이폰12 프로는 135만원(128GB)·149만원(256GB)·176만원(512GB),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149만원(128GB)·163만원(256GB)·190만원(512GB)이다.

아이폰12 미니는 95만원(64GB)·102만원(128GB)·116만원(256GB), 아이폰12는 109만원(64GB)·116만원(128GB)·130만원(256GB)으로 책정됐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