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푸틴, 나발니 독살 시도 부인…"내가 베를린행 허가해줬다"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6: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사진=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사진=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푸틴 저격수'로 불리는 러시아의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베를린행을 허가해준 것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발니를 독살하려고 했다면 그의 베를린행을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22일(현지시간) 타스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제 전문가들의 모임인 '발다이 클럽'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나발니는 형사사건 수사로 여행이 제한된 상태였다"며 "그럼에도 내가 검찰총장에게 출국을 허락해달라고 요청해 그가 떠날 수 있었다. 러시아내 누군가가 그를 독살하고 싶었다면 당국은 베를린행을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이 나발니 독살 미수 사건을 공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그는 지난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나발니가 러시아의 신용을 떨어뜨리기 위해 스스로 독극물을 흡입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독일과 유럽연합(EU) 등이 나발니 사건의 책임을 러시아에 묻고 있으나 이를 입증할 생물학적 증거 등은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이 러시아의 전문가 파견 요청도 거부했다며 공동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러시아 크렘린궁 또한 푸틴 대통령이 나발니 독살 미수 사건의 배후라는 주장을 부인해왔다. 그러나 독일 등은 나발니의 몸에서 러시아가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이 검출됐다며 러시아 정부를 사건의 배후로 지목하고 러시아 측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

한편, 나발니는 푸틴 대통령의 장기 집권을 앞장서 비판해 '푸틴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지난 8월 20일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후 독일 베를린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쓰러진지 32일만에 병원에서 퇴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