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군 간부가 죽 심부름도 해준다…아, 군대 다시 가고 싶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8: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병기 소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병기 소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아들이 군 복무 당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아, 군대 다시 가고 싶다"며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23일 페이스북에 관련 뉴스를 공유하고 "간부가 죽 심부름도 해 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KBS는 김 의원의 아들이 군 복무 중 장염을 앓자 간부들이 부대 밖에서 죽을 사다 주는 심부름을 최소 두 차례 이상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국방부 국회 협력 담당이 부대 관계자에 연락했고 김 의원의 아들이 보직 변경 이후에도 생활관을 옮기지 않는 특혜를 누렸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보도와 관련해 김 의원은 "중사가 아들에게 죽을 한 번 갔다 준 적은 있다"면서도 자신은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앞으로 음해성·허위 제보자는 법적 조치하겠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