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마가 바람났다' 이재황 "석준이와 함께 성장한 느낌" 종영 소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재황/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 뉴스1
배우 이재황/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재황이 '엄마가 바람났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3일 SBS 일일 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극본 안서정/ 연출 고흥식)이 종영했다. 이재황은 극 중 부족함 없이 자란 로열 패밀리의 일원이지만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강석준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재황은 강석준 캐릭터를 단순하지 않은 입체적인 인물로 그려내며 다양한 감정을 유려하게 소화함은 물론 긴장감 넘치는 스릴부터 달달한 로맨스까지 그야말로 만능 캐릭터가 되어 활약했다. 특히 상대역인 필정(현쥬니 분)과의 단짠 로맨스는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시청자들의 큰 응원과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이재황은 23일 소속사 웅빈이엔에스 측을 통해 "약 8개월동안 좋은 분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위기에서도 큰 사고 없이 무사히 드라마를 마칠 수 있도록 함께 힘써 주신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좋은 작품 만들어 주신 동료 배우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재황은 "초반 석준이의 밝고 조금은 코믹한 모습들을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라며 "각 잡힌 본부장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이재황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던 시간이어서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석준이와 함께 이재황도 성장한 느낌이 든다"라며 "종영이 아쉬울만큼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재황은 그러면서 "그동안 '엄마가 바람났다'를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