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동군 '대학 정책자문위' 설치 입법예고, 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원대 겨냥한 조례안 제정 등 해석 분분

영동군청.© 뉴스1
영동군청.© 뉴스1
(영동=뉴스1) 장인수 기자 = 충북 영동군이 대학 정책자문위원회를 꾸려 운영할 예정이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영동군은 '대학 정책자문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입법 예고하고 다음 달 2일까지 주민과 기관단체의 의견을 수렴한다고 23일 밝혔다.

군은 제정 이유로 군내에 소재한 대학 정책 및 수립, 육성지원 여부를 결정할 때 자문과 다양한 의견을 듣고 효율적인 대학 업무 추진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정책자문위원회는 위원장과 부위원장 각 1명을 포함한 15명 정도의 위원으로 구성한다. 임기는 2년으로 했다.

정책자문위원회 회의는 군수의 요구가 있을 때 위원장이 소집하고, 재적 위원 과반의 출석으로 개의하고 출석위원 과반의 찬성으로 의결토록 했다.

지역 일각에선 이를 놓고 군과 갈등을 빚고 있는 유원대학교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군과 유원대는 지난 6월부터 갈등을 빚고 있다.

유원대가 2021학년도 영동 본교 입학정원 140명을 줄이는 구조조정을 강행하면서다.

유원대는 대신 충남 아산캠퍼스 정원을 140명 늘리기로 했다. 군은 구조조정이 아니라 영동의 정원을 아산으로 가져가는 '정원 빼가기'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본교 정원을 감축하면 "재정지원을 끊겠다"며 압박 카드를 꺼내 들기도 했다.

유원대는 "학령인구 감소로 학과 구조조정과 통폐합에 따른 정원 조정은 불가피한 조처"라며 입장을 꺾지 않았다.

수개월 동안 영동군과 유원대 간 갈등 조정과 중재, 소통의 한계를 여실히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