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8경기 9골, 골잡이라 불러다오…마무리 단계 수준이 달라진 손흥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0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존 장점 스피드 유지한 채 냉정한 피니시 능력 장착

8경기에서 9골. 손흥민이 올 시즌 놀라운 결정력을 자랑하고 있다. © AFP=뉴스1
8경기에서 9골. 손흥민이 올 시즌 놀라운 결정력을 자랑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0-21시즌 8경기에 출전해 벌써 9골을 터뜨렸다. 도움 4개를 더하면 공격 포인트가 무려 13개다. 이 기록의 소유자는 손흥민(28)이다. 어지간한 퍼포먼스에는 놀라지 않을 때가 됐으나 그래도 여전히 한국의 축구선수가 '월드클래스'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은 영 낯설다.

시즌 처음으로 후반 교체로 필드를 밟은 손흥민이 30분 정도만 뛰면서도 확실한 임팩트로 또 다시 존재감을 과시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에서 LASK 린츠(오스트리아)를 3-0으로 완파했다.

예선과 플레이오프 등 고된 일정을 통과하고 본선무대를 밟은 토트넘은 서전을 큰 무리 없이 마무리하면서 유로파리그 우승이라는 목표를 향해 기분 좋게 출발했다. 동시에 각종 대회를 통틀어 9경기 연속무패(7승2무)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손흥민은 케인과 함께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대신 지난 여름이적시장을 통해 스쿼드에 합류한 가레스 베일과 비니시우스가 선발로 전방에 배치됐다.

손흥민은 2-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16분 베일을 대신해 필드로 들어갔다. LASK가 공세를 높일 무렵 투입된 손흥민은 특유의 적극적이고도 빠른 움직임으로 상대를 흔들었고 덕분에 경기 분위기는 다시 토트넘 쪽으로 넘어왔다. 그리고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후반 39분 오른쪽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를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떨궈놓자 손흥민이 박스 안으로 쇄도하면서 잡아낸 뒤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 LASK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5일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서 2골1도움, 19일 웨스트햄과의 EPL 5라운드에서 1골1도움을 올렸던 손흥민은 3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올 시즌 벌써 9호포를 신고했다.

후반에 교체투입된 손흥민이 30여분 정도만 뛰면서도 쐐기골을 뽑아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 AFP=뉴스1
후반에 교체투입된 손흥민이 30여분 정도만 뛰면서도 쐐기골을 뽑아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 AFP=뉴스1

손흥민은 전형적인 스트라이커는 아니다. 빠른 발과 드리블 능력 그리고 킥력을 갖춰 공간이 많은 측면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뛰어왔다. 케인이 없을 때 토트넘에서, 또 한국대표팀에서 종종 원톱으로 배치되는 등 포스트에서의 임무 수행이 불가능한 선수는 아니나 지금까지는 동료의 패스를 마무리하는 것보다는 스스로 창출하거나 돕는 쪽에 더 가까웠다.

하지만 2020-21시즌은 골잡이로 거듭나고 있는 손흥민이다. 각종 대회를 통틀어 경기당 1골이 넘는 확실한 결정력을 과시 중이며 특히 EPL에서는 7골로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함께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 뒤로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6골), 레스터의 제이미 바디, 팀 동료 케인(이상 5골),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4골) 등 리그를 대표하는 특급 공격수들이 줄을 서 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마무리 단계에서의 침착함이다. 이날 LASK전 득점도 그랬다.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 방향을 확인 후 비니시우스의 머리에 닿는 타이밍에 수비라인 안으로 파고 들어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어냈다. 그리고 부드러운 오른발 터치로 슈팅 공간을 만든 뒤 왼발로 차 반대편 구석으로 공을 보냈다. 깔끔한 마무리였다.

기존의 장점은 그대로다. 홀로 4골을 터뜨렸던 사우샘프턴전이나 강호 맨유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빠른 판단력과 스피드로 공간을 확보해 패스를 받아 찬스를 만들었다. 그리고는 골키퍼의 위치까지 정확하게 보고 원하는 곳으로 슈팅을 날렸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손흥민은 마지막 슈팅 단계에서 의욕이 앞서거나 급히 서두르다 지나치게 강하게 때려 찬스를 무산시키는 경우가 보였다. 정확도가 떨어져 골문 밖으로 벗어나는 일들이 많았는데 올 시즌은 그야말로 '원샷 원킬'이다.

한 경기에서 4골을 넣기도 하고 3경기 연속골을 넣기도 하며 경기 시작 45초만에 골(웨스트햄전)을 넣기도 하고 후반에 교체로 들어가서도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다. 지금 손흥민은 세계적인 골잡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