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취집 사실 아냐" '언니한텐' 박현선, 예비 남편 양준혁 짠돌이 면모 폭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0: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짠돌이 예비 남편 때문에 힘든 속내를 드러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양준혁과 결혼을 두 달 여 앞둔 예비신부 박현선이 출연, 예비 남편에 대해 거침없는 폭로를 했다.

이날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박현선이 털어놓은 양준혁의 남다른 짠돌이 면모에 MC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는 양준혁을 스튜디오로 소환했고, 그는 매우 자연스러운 복장으로 나타나 언니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박현선은 양준혁이 다이아몬드 반지는 10년 후에나 해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양준혁은 "해줄 수도 있는데 한 번 끼고 마는 것 아니냐"라며 "꼭 필요한 것만 했으면 한다"라고 당당하게 항변해 언니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또 양준혁은 박현선에게 LED 꽃을 선물하고 그를 위한 목걸이를 살 날을 받는다는 기상천외한 말로 웃음을 안겼다.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예비 신부에게 극강의 짠돌이 면모를 보이고 있는 양준혁은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100여 명의 아이들을 사비로 가르치고 있기에 아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언니들은 이런 양준혁의 선행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 하지만 그럼에도 박현선이 받아야 할 사랑이 있는 거라며 그의 마음을 헤아려 줄 것을 충고했다.

한편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