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민주당은 왜 나를 국감 증인으로 못 부르나…뭐가 두렵나"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1: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사진=뉴스1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사진=뉴스1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자녀에 대한 특혜 의혹이 거론된데 대해 "차라리 국감 증인으로 당사자인 저를 불러달라고 말씀드렸는데 (민주당은)왜 싫다고 했냐"며 "뭐가 두렵냐"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22일) 국감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은 물타기용으로 하루종일 저와 우리 아이를 거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국감 증인으로 당사자인 저를 불러달라고 말씀드렸고, 국민의힘도 민주당 측에 제안드렸는데 화들짝 놀라면서 싫다 했다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왜 못 부르냐, 뭐가 두렵냐"며 "직접 불러서 묻지는 못하면서, 이치와 상식에 어긋나는 말만 계속 하시려면 이제 그만 두라"고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어제 모처럼만에 윤석열 검찰총장으로부터 사이다 발언을 들었다"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는 있을 수 없는 권한 남용이고 그 뻔한 의도를 국민은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감에서 추 장관을 향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어마어마한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그런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의 얘기 하나를 갖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찰을 공박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고 일갈했다.

나 전 의원은 "추 장관을 비호하고 정권을 방어하기에 급급한 여당 의원들의 모습은 안쓰럽기 그지없다"며 "아무리 집권여당이지만 민망하지도 않냐"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