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독감백신 사망자' 32명 넘어…"죽음의 카운트 그만, 대책 세워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이기범 기자
/사진=이기범 기자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진 사례가 연이어 추가 발생하면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23일 현재 전국 독감 예방접종 사망자는 32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오후 4시 질병관리청(이하 질병청)이 집계한 사망자 수가 25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빠른 증가세다.

당초 보건당국은 독감백신 자체의 독성 문제는 아닐 것이라고 판단해 일정대로 예방접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을 우려해 독감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도 판단했다.

그러나 사망자 중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동일 백신 제품과 동일 제조(lot)번호 접종자가 발생하고, 곳곳에서 이에 대한 공포감을 호소하며 정부에 대해 구체적인 대책을 촉구하자 입장을 바꿨다.

질병청은 이날 오후 독감백신 사망 사고 현장을 조사하는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및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열어 독감백신 예방접종 중단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 누리꾼은 관련 기사에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30명 넘게 죽고 나서야 대책을 강구하느냐. 최소한 원인 소명될 때까지는 (독감백신 접종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또 "언론도 죽음의 카운트를 하면서 불안감 조성하지 말고 접종 후 행동 규칙 등을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은 "올해는 접종자들이 많아졌다고 해도 말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대부분 사망자가 고령에 기저질환이 있었다면서 맞은 사람 탓을 하는데, 본인이 몸이 안 좋으면 예방주사를 (병원에서) 놔주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거의 고령자들만 사망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저질환 있는 고령자가) 고위험군이라며 접종하라고 권고하는 건 앞뒤가 안 맞는 안일한 대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10년간(2009~2019)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고가 모두 합해 25건인 것을 고려하면 올해 사망사례는 이례적이다. 미국의 의학 학술지 예방의학저널(AJPM)이 보도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백신을 10만회 접종할 시 사망 사례는 6명 정도 생긴다. 국내에서는 지난 21일 0시 기준 국가 예방 접종 대상자 1893만5167명의 접종률은 44%정도(835만6096명)였다.

질병청은 "건강상태가 좋은 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 뒤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접종 후에는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20~30분 경과를 관찰하는 등 예방접종 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