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드사, 재난지원금 수수료로 1967억원 벌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5: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감브리핑] 민형배 "고통분담 차원, 사회 환원 필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13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13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카드사들의 재난지원금 수수료 수익이 196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광산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차 재난재난지원금 지급때 사용된 카드 사용으로 카드사들이 거둔 수수료 수익이 1967억 4800만원이었다.

올 1월부터 8월까지 카드를 통한 재난지원금 이용액은 14조 9891억원이었다. 카드종류별로는 신용카드가 7조4255억원, 체크카드가 3조4165억원, 선불카드가 4조1470억원이 이용된 것으로 집계됐다.

카드사별 수수료 수익은 농협은행이 462억 7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가 407억3000만원과 247억1000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삼성카드와 우리카드, 현대카드 등도 100억원 이상의 수수료 수익이 발생했다.

카드사들은 수수료 수익이외에 세대주외 세대원 수 등 각종 정보도 획득하는 부가적 이익도 얻었다.

민형배 의원은 "카드사들이 수수료수익은 물론 영업에 보탬이 될 정보를 획득했지만, 영업비용 등 큰 지출요인은 없을 것"이라며 "재난지원금의 지급 목적에 걸맞은 고통분담 차원에서 카드사들이 수익을 사회에 환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