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헌 "사모펀드 사태, 금감원 직원 연루없어…부끄럼 없다"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2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윤석헌 금감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윤석헌 금감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금감원 직원의 연루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윤 원장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퇴직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직접적인 업무연관이 없는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등 지극히 간접적인 증거들이지, 직접적으로 저희 직원들이 일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부정한 일을 했다는 증거는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저희들이 가지고 있는 역량과 제도적 수단의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해서 일했다고 생각한다"며 "하등의 부끄러움이 없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처음 문제가 제기된 부분은 사건이 여러가지로 복잡하고 시간도 많이 끌리면서 동시적으로 일어나는 과정에서 충분히 오해의 여지가 있다고 동의한다"며 "내부적으로 살펴본 바에 따르면 업무처리는 저희한테 요구되는 절차에 따라서 엄정하게 추진됐는데, 다만 이러저러한 이유로 시간이 지연된 건 있었고, 그 과정에 의해 큰 문제로 비화한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금감원은 청와대 행정관이던 김 전 팀장에게 라임 관련 문서를 유출한 금감원 직원을 내부조사한 결과 '내규 위반'(비밀엄수의무 위반)으로 징계 조치했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