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가 양보해"…2천조원 美부양책 놓고 여야 평행선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4 05: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왼쪽)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2조달러(약 2300조원) 안팎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놓고 놓고 협상 중인 미 행정부 측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민주당의 1인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서로 상대방의 양보를 요구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타협을 제안했다"며 "펠로시 의장이 타협을 원한다면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분야에서 큰 진전을 이뤘다"면서도 "아직 해결해야 할 중요한 부분들이 남아있다"고 했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이날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규모 부양책에 반대하는 공화당을 설득하는 등 노력을 해준다면 (11월3일) 대선 전에도 부양책 처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한다면 그걸 할 수 있다"며 "그가 공화당 상원에 얘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재개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2조2000억달러의 추가 부양 패키지를 이달초 하원에서 통과시켰다.

그러나 상원을 지배하는 공화당은 민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들을 돕는 데 연방 자금을 투입할 수 없다며 상원에서의 처리를 거부하고 있다. 당초 공화당은 부양책 규모가 1조6000억달러를 넘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안보다 더 큰 규모의 부양책을 원한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안인 1조6000억달러보다 높은 1조8000억달러를 민주당에 제시한 바 있는데, 이 역시 민주당이 거부하자 1조9000억달러까지 양보한 것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