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초점] '로드 투 킹덤' 득 됐다…실력 입증한 아이돌들, 연이은 성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4 0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엠넷 © 뉴스1
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엠넷 '로드 투 킹덤' 출신 아이돌들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최근 가장 눈에 띄는 팀은 펜타곤이다. 이들은 지난 12일 미니 10집 '위드'(WE:TH)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데이지'로 활동 중이다. 멤버 후이와 우석이 작업에 참여한 '데이지'는 트렌디하면서도 강렬한 사운드가 돋보여 펜타곤의 음악색을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덕분에 '위드'는 전 세계 9개 지역에서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으며, '데이지'는 발매 직후 중국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왕이뮤직 급상승 차트 6위에 올랐고 국내 음원 차트에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 기세를 몰아 20일 SBS MTV '더쇼'에서는 데뷔 후 처음으로 1위 트로피를 거머쥐기도 했다.

더보이즈는 지난달 21일 발매한 미니 5집 '체이스'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타이틀곡 '더 스틸러'(The Stealer)는 발매 후 벅스, 바이브 1위, 지니 3위, 멜론 5위를 기록했으며 브라질을 비롯한 칠레, 네덜란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해외 9개국 아이튠즈 앨범-송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국내외를 아우르며 눈부신 성장세를 보였다. '체이스'는 초동(앨범 발매 후 일주일간 판매량) 약 21만장을 돌파해 전작 '리빌'(REVEAL) 대비 약 338% 성장한 수치를 기록, 놀라움을 줬다.

온앤오프/WM엔터테인먼트 © 뉴스1
온앤오프/WM엔터테인먼트 © 뉴스1

온앤오프도 '로드 투 킹덤'의 수혜자다. 지난 8월10일 미니 5집 '스핀 오프'(SPIN OFF)를 발매한 온앤오프는 새 앨범이 초동 2만7000장을 넘어섰다. 이는 전작 '와이'(WHY)에 비해 300% 이상 오른 수치다. 앨범 총 판매량 역시 대폭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Sukhumvit Swimming)은 발매 이후 벅스 1위를 비롯해 음원 차트 최상위권을 차지, 온앤오프는 데뷔 후 최고 성적을 거두며 저력을 입증했다.

원어스는 지난 8월19일 발매한 네 번째 미니앨범 '라이브드'(LIVED)가 판매량 10만장을 돌파했다. 이는 전작 '인 이츠 타임'(IN ITS TIME)에 비해 233% 성장한 수치다. 또한 원어스는 미국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도 8주 연속 진입(10월8일 기준)하며 글로벌 팬덤 역시 확장했음을 보여줬다.

베리베리/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뉴스1
베리베리/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뉴스1

베리베리도 꾸준히 성장 중이다. 지난 7월1일 미니 4집 '페이스 유'(FACE YOU)를 발매하며 '로드 투 킹덤' 참가자 중 가장 먼저 컴백한 베리베리는 당시 초동 약 1만8000장을 기록하며 전작에 비해 세 배 이상 높은 성적을 얻었다. 이후 10월13일 미니 5집 '페이스 어스'(FACE US)로 컴백한 이들은 초동 약 2만4000장을 달성, 역대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다. 더불어 신곡 'G.B.T.B.'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5일 만에 조회수 수천만뷰를 넘어서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음을 알렸다.

'로드 투 킹덤'은 실력은 갖췄으나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부족했던 아이돌들이 마음껏 끼를 펼칠 수 있는 장을 만들었다. 덕분에 출연 팀들은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반전 매력,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남다른 예능감, 무대를 향한 열정 등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었다. 덕분에 참가자들은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으며, 이는 그룹 자체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그룹 펜타곤(PENTAGON) © News1
그룹 펜타곤(PENTAGON) © News1

한 가요 관계자는 "'로드 투 킹덤'에 출연진에게 확실히 도움이 됐다"며 "본인들이 잘하는 걸 보여줄 기회가 있으니 실력을 마음껏 발산하고, 덕분에 팬도 많이 유입됐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간 보여줄 수 없던, 보여주지 못한 콘셉트에 도전할 수 있어 색다른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였다"며 "'로드 투 킹덤'이 화제를 모으며 그동안의 노력이 재평가받았던 것 역시 팬 확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