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문회 "나승엽 활용방안? 저 혼자 결정하는 시대 아냐. 답 드리기 쉽지 않다" [★잠실]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4 15: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승엽.
나승엽.
허문회 롯데 감독이 나승엽(18·덕수고)의 활용 방안에 대해 아직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롯데는 24일 오후 5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을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롯데는 지난 21일 나승엽(18·덕수고)과 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당초 나승엽은 고교 졸업 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렸으나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과 부모님의 설득 등으로 인해 국내 잔류를 결심했고, 결국 롯데와 계약을 맺었다.

허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나승엽의 활용 방안에 대해 "아직 시즌이 진행 중이다. 계약까지만 완료된 상태다. 프런트 및 단장님, 대표팀과도 이야기를 나눠봐야 할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롯데는 이대호라는 주전 1루수가 있지만 상황에 따라 한동희가 백업 1루수를 봤다. 만약 이대호가 지명타자로 출전 기회를 늘릴 경우, 한동희가 1루수를 볼 수 있으며, 이 경우 나승엽이 롯데의 핫코너를 책임질 수도 있다.

허 감독은 "비록 이대호의 나이가 많지만, 올 시즌 20개 넘는 홈런을 쳤으며 타점도 100타점을 넘겼다"면서 "아직 (나승엽의 활용 방안에 대해) 회의를 통해 나온 건 없다. 구체적으로 답을 드리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선수(나승엽)의 이름만 듣고 좋은 선수라는 것을 확인했다. 아직 언론에서 나온 보도 정도를 본 상태다. 제가 답을 드리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또 저 혼자 결정하는 시대도 아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