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급 유망주→무직 신세→2G 2골' 독일 천재 괴체, 부활 드라마 쓰는 중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4 15: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리오 괴체. /사진=AFPBBNews=뉴스1
마리오 괴체. /사진=AFPBBNews=뉴스1
천재가 돌아왔다. 독일 출신의 미드필더 마리오 괴체(28·PSV에인트호벤)가 완벽 부활을 알렸다.

올 시즌부터 네덜란드 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 괴체가 최근 2경기에서 2골을 몰아치는 뛰어난 공격력을 선보였다. 매 경기 한 번씩 상대 골망을 흔들며 쾌조의 컨디션을 알렸다.

괴체는 지난 18일(한국시간) 즈볼레(네덜란드)와 리그 경기에서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려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고, 전날(23일) 그라나다(스페인)와 유로파리그에서 단 45분만 뛰고도 골을 기록했다. 팀은 1-2로 패했지만,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괴체에게 평점 7.5라는 높은 점수를 보였다. 팀 내 최고 평점이었다.

괴체는 지난 2011년 유럽 최고 유망주만 이름을 올릴 수 있는 골든 보이에 선정돼 특급 유망주로 주목받았다. 독일 명문클럽 도르트문트, 바이에른 뮌헨에서 활약했고,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르헨티나와 결승에서는 결승골을 터뜨려 팀 우승을 안겼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했던 괴체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소속팀 도르트문트와 계약이 만료돼 팀을 나왔다. 그리고 한동안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해 무직 신세였다. 하지만 에인트호벤으로 어렵게 이적한 뒤 날카로운 공격력을 뽐내고 있다. 완벽 부활을 위한 감동 드라마를 쓰는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