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피격 공무원 아들 "터무니 없는 증거, 해경 발표에 무너졌다"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93
  • 2020.10.24 20: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이모씨(47)의 형 이래진씨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앞에서 열린 '북한 피살 해수부 공무원 추모집회'에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이모씨(47)의 형 이래진씨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앞에서 열린 '북한 피살 해수부 공무원 추모집회'에서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달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를 추모하는 집회가 24일 열렸다. A씨의 아들은 직접 작성한 편지를 통해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꿈꾸는 청년들' 등 청년단체 주최로 '북한 피살 해수부 공무원 추모집회'가 진행됐다. 이날 집회에서는 숨진 공무원의 아들이 작성한 편지가 공개됐다.

A씨의 아들은 이 편지에서 "차디찬 바닷속에서 잠자고 계신 아빠, 공부 잘되느냐고 물어보시던 아빠 전화가 마지막이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해본 적 없다"고 썼다.

이어 "대통령 할아버지께서 진실을 밝혀 아빠의 명예를 찾아주겠노라 약속을 하셨음에도 터무니없는 이유를 증거라고 내세우는 해양 경찰의 발표가 저를 무너지게 만들었다"며 엄마는 아빠가 차디찬 바닷속에서 우리가 빨리 찾아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면 잠을 잘 수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A씨의 아들은 그러면서 "아빠가 남겨주신 숙제, 큰아빠와 함께 풀어가려고 한다"며 "그 무엇도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믿고 싶다"고 했다.

숨진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는 이 자리에서 "어린 조카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고 자라날 수 있도록 희망을 달라"고 말했다. 이 씨는 "동생의 희생이 국가에 던지는 의문은 결코 가볍지 않다"며 "국민이 위험에 처했을 때 국가가 의무를 다하는지에 따라 가족과 이웃의 슬픔, 행복은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씨는 정부를 향해 "수사에서 가장 많이 해야 할 사고 선박의 기본적 컨디션은 언급하지 않고 엉뚱한 프레임으로 거짓수사를 하다 보니 부실 수사를 했다"며 "만일 정보가 부족하고 변수가 많아 결론을 내릴 수 없다면 가족에게 위로의 말이나마 진심으로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서는 미국의 오토 웜비어의 가족이 보낸 편지도 공개됐다. 오토 웜비어는 북한에 억류됐다가 송환된 지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인이다. 웜비어 가족은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아들의 정의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한국 정부도 이씨와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