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확실성 클 땐 '배당'…조용히 오르는 리츠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5 14: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불확실성 클 땐 '배당'…조용히 오르는 리츠
리츠들이 최근 조정장 속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리츠 열풍에 힘입어 다양한 리츠가 상장한 상태여서 투자자 포트폴리오 다각화에도 긍정적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3일까지 에이리츠 (8,050원 상승30 0.4%) 주가는 10.28% 상승했다. 상장 리츠 12개 중 가장 크게 올랐다.

이지스밸류리츠 (4,785원 상승5 -0.1%)는 9.63% 뛰었고 이지스레지던스리츠 (5,040원 상승20 0.4%)모두투어리츠 (3,125원 상승25 0.8%), 이리츠코크렙 (5,880원 상승30 -0.5%)도 7%대 상승했다. 이외 NH프라임리츠 (4,350원 상승5 -0.1%)케이탑리츠 (1,065원 상승10 0.9%), 제이알글로벌리츠 (5,110원 보합0 0.0%), 코람코에너지리츠 (4,795원 상승25 0.5%), 미래에셋맵스리츠 (4,870원 보합0 0.0%), 신한알파리츠 (7,390원 상승10 -0.1%), 롯데리츠 (5,340원 상승30 -0.6%)는 3~5%대 올랐다.

올해 리츠 시장은 외면을 받았다. 증시 활황 속 투자자들이 주식 직접투자를 선호한 탓이다. 이에 지난 8월 상장한 이지스레지던스리츠와 미래에셋맵스1호리츠는 상장 첫날 하한가 가까운 가격에 마감했다. 수요 예측에서도 인기가 바닥을 치자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상장을 연기하기도 했다.

리츠 시장이 반등한 것은 증시가 흔들리는 가운데, 안정적인 배당 매력이 불거진 덕분이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올해 제이알글로벌리츠의 배당수익률이 7.5%이고, 코람코에너지리츠나 이리츠코크렙, 이지스밸류리츠, 롯데리츠 등은 6%대 배당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침 지난해 리츠 열풍 덕에 다양한 리츠가 상장하면서 투자환경은 더욱 좋아졌다. 4개 펀드·리츠의 수익 증권을 자산으로 삼은 재간접 리츠 NH프라임리츠를 비롯해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제이알글로벌리츠, 주유소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코람코에너지리츠 등 기초자산도 다양해졌다.

앞으로는 더 다양한 리츠가 상장을 준비하고 있어 투자기회가 넓어질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내년 초까지 △마스턴프리미어리츠 △신한서부티엔디리츠 △디엔디플랫폼리츠 △이에스알켄달스퀘어리츠 등 4개 리츠가 상장될 예정이다. 이중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기초자산이 프랑스 오피스인 재간접 리츠이고, 이에스알켄달스퀘어리츠는 수천억대 물류센터가 기반이다.

라진성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9월 중순 이후 주식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리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언택트 중심의 성장주 쏠림 현상, 코로나 확산에 따른 배당 축소 우려가 완화되면서 높아진 밸류에이션과 배당 매력에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