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 "이건희, 빛과 그림자 남겨…삼성 잘못된 고리 끊길"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5 12: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이건희 회장 별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에 대해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건희 회장님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며 "그 결과로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의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말했다.

특히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며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주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 회장의 '그림자'도 언급했다. 그는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기셨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야 마땅하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