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자농구 신한은행, BNK 꺾고 2연패 탈출…공동선두 점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5 1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단비 25점, 이경은 19점 활약

신한은행이 김단비의 활약 속 BNK를 꺾고 선두에 올랐다. (WKBL 제공)© 뉴스1
신한은행이 김단비의 활약 속 BNK를 꺾고 선두에 올랐다. (WKBL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인천 신한은행이 2연패를 벗어나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신한은행은 25일 부산 BNK센터에서 열린 2020-21 KB국민은행 Liiv M WKBL 여자 프로농구 1라운드 BNK와 경기에서 74-7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신한은행은 3승2패가 되며 우리은행과 함께 공동선두를 이뤘다. 반면 2승3패를 기록한 BNK는 공동 5위로 내려앉았다.

1쿼터를 19-14로 근소하게 앞선 신한은행은 2쿼터, 36-40으로 리드를 내줬으나 3쿼터 62-57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4쿼터 엎치락뒤치락 흐름 속, 막판 집중력에서 앞서며 2점차 승리를 챙겼다.

신한은행은 3쿼터에 3점슛 5개를 폭발시키며 승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신한은행은 에이스 김단비가 25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경은도 19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김진영 17점, 안혜지 15점, 진안 12점, 구슬 11점 등 BNK는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도 막판 결정력에서 밀리며 고개를 떨궜다.

특히 4쿼터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김희진이 가까스로 3점슛을 성공시켰으나 이미 경기 종료 후에 슛을 날렸다는 심판의 판정으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