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큰별 지다…이건희의 마지막 부탁,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851
  • 2020.10.25 18: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건희 회장 별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5주년째인 1993년 사장단을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불러 신경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이 회장은 당시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2류 근성을 뿌리째 뽑아내는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며 "자식과 마누라 빼고 모두 바꿔보자"고 일갈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5주년째인 1993년 사장단을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불러 신경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이 회장은 당시 삼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2류 근성을 뿌리째 뽑아내는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며 "자식과 마누라 빼고 모두 바꿔보자"고 일갈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기업가이기 전에 사상가였다. 집념과 은둔의 경영자라고 불릴 정도로 두문불출하면서도 불쑥 시대의 화두를 던져 삼성은 물론, 한국사회 전반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 "놀아도 제대로 놀아라", "기업은 2류, 행정은 3류, 정치는 4류", "21세기에는 1명의 천재가 10만~20만명의 직원을 먹여 살린다"는 말이 1987년 회장에 취임해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까지 27년 마하경영의 변곡점마다 터졌다. 그의 마지막 신년사(2014년)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였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5일 오전 3시59분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쓰러져 6년여 동안 기나긴 와병 생활을 이어온 이 회장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했다. 삼성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이 회장의 마지막 순간 곁을 지켰다고 밝혔다.

큰별 지다…이건희의 마지막 부탁,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
이 회장의 발자취는 회장직을 맡은 지난 33년 동안 삼성그룹의 매출에서 가장 극명하게 드러난다. 1987년 매출 17조4000억원의 삼성그룹은 지난해 매출 314조원의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 기간 반도체, 스마트폰, TV 등 수많은 삼성 브랜드가 세계시장의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10만명 수준이던 임직원 수는 40만명으로 늘었다. 재계 한 인사는 "세계 무대에서 '삼성?'이라던 물음표를 '삼성!'이라는 느낌표로 바꾼 이가 바로 이 회장"이라고 말했다.

성장을 이끈 원동력은 끊임없는 혁신이었다. 세간에서 "괄목상대", "이만하면 됐다"는 얘기가 나올 때 이 회장은 위기론을 일깨웠다. 이건희 하면 떠오르는 199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의 신경영 선포가 나온 것도 이때였다.

이 회장 스스로가 끊임없이 자문하면서 안주하는 삶을 배척한 혁명가였다. 한번 하겠다고 마음 먹은 사업을 밀고 나가는 집념이나 추진력은 주변의 상상을 뛰어넘었다. 부친인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주마저 위험이 크다며 결정을 미룬 반도체 사업을 추진하면서 1974년 사비를 털어 한국반도체를 인수한 일화가 유명하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체제에서 삼성이 반도체에 두각을 드러내자 외신들도 주목했다. 왼쪽은 1993년 포춘지 인터뷰에서 애견을 품에 안고 사진을 찍은 이 회장. 오른쪽은 비즈니스 위크 표지 기사로 등장한 이 회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체제에서 삼성이 반도체에 두각을 드러내자 외신들도 주목했다. 왼쪽은 1993년 포춘지 인터뷰에서 애견을 품에 안고 사진을 찍은 이 회장. 오른쪽은 비즈니스 위크 표지 기사로 등장한 이 회장. /사진제공=삼성전자
이 회장과 서울사대부고 13회 졸업 동기였던 홍사덕 전 새누리당 의원(지난 6월 별세)은 생전 이 회장에 대해 "말수는 적었지만 승부를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는 싸움닭 기질을 갖고 있었다"고 회고했다.

호암의 3남으로 태어난 이 회장이 호암의 후계로 낙점받은 데도 이런 기질이 크게 작용했다. 이병철 회장은 1977년 일본 닛케이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삼성이 작은 규모의 기업이라면 위에서부터 순서를 따져 장남이 맡으면 되겠지만 삼성그룹 정도의 규모가 되면 경영능력이 없으면 안 된다"며 3남 후계 구상을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이 회장은 이때부터 꼭 10년 뒤인 1987년 호암이 노환과 폐암 합병증으로 별세하자 그룹을 물려받아 일생을 통해 부친의 판단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날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이 회장 재임 동안 점차 다른 전문 경영인들이 그룹에서 더 큰 책임을 지게 됐지만 이 회장은 삼성의 '큰 사상가'(big thinker)로 남아 거시전략 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프랑스 AFP통신은 "이 회장은 삼성전자를 글로벌 테크 거인으로 변모시켰다"고 소개했다.

이 회장의 별세로 삼성그룹은 이재용 부회장 중심의 3세 경영 시대를 맞았다. 유가족은 이 회장의 뜻을 존중해 가족장을 치르기로 했다. 발인은 오는 28일이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부인 홍라희 여사,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장남 이재용 사장 등이 2012년 7월29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을 참관하기 위해 수영장을 찾아 건너편에 있는 지인과 인사하고 있다. /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 사진=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부인 홍라희 여사,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장남 이재용 사장 등이 2012년 7월29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을 참관하기 위해 수영장을 찾아 건너편에 있는 지인과 인사하고 있다. /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 사진=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큰별 지다…이건희의 마지막 부탁,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