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7만원도 무너진 빅히트…증권사 주가 전망 16만원 vs 38만원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15
  • 2020.10.26 0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빅히트 (189,500원 상승7500 4.1%)가 장 초반 약세다. 17만원선까지 무너졌다. 빅히트는 상장 이후 연일 하락 중이다. 22일 깜짝 강보합을 기록했지만, 주가 방향을 돌리진 못했다.

26일 오전 9시 39분 빅히트는 전 거래일 대비 8500원(4.93%) 떨어진 16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주 23일 4% 넘게 하락한 이후 2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빅히트는 15일 상장 직후 상한가(35만1000원)를 기록한 이후 약세를 이어오고 있다. 상장 이튿날인 16일에는 22.29% 급락하며 하한가에 근접했다. 공모가(13만5000원) 대비 수익률도 20% 수준으로 상장일(수익률 91.1%)과 비교해 크게 낮아졌다.

매매동향을 살펴보면 상장 직후인 15일 이후 개인들은 빅히트 주식 4637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사모펀드는 1919억원, 기타법인은 3073억원 순매도했다.

빅히트 주가 적정성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증권사별로도 목표 주가가 크게 엇갈린다. 16만원을 제시한 증권사가 있는 반면 38만원을 제시한 증권사도 있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BTS가 글로벌 탑급 아티스트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지만, 빅히트가 회사가 아닌 아티스트, 즉 사람에게 IP(지적재산권)가 귀속되는 체제를 변화시키지 못한다"며 "프리미엄을 무한 확장시키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