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국, 자가 격리기간 '절반' 줄일까? "검토중"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0: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관련한 자가 격리기간을 줄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보건 대책 실효성, 경제 영향 등을 고려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지난 6월 영국 맨체스터 공항의 모습. /사진=AFP
지난 6월 영국 맨체스터 공항의 모습. /사진=AFP
25일(현지시간) 영국의 브랜든 루이스 북아일랜드 장관은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정부는 격리기간에 대해서 우리가 어떤 조치를 할 수 있는지 보고 있다"며 14일인 격리기간 축소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현재 나오는 의견은 7~10일로 줄이는 것이다.

장관은 경영자, 일부 근로자에 한해 격리 기간 혜택을 준다는 소문은 부인하면서 "(기간 축소 여부는) 과학적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가 격리기간을 줄이려는 데는 현실적인 이유가 있다. 앞서 '킹스 칼리지 런던'이 격리 대상자 3만명을 대상으로 3~8월 조사해보니 이중 10.9%만이 2주 격리 기간을 완전히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어기면 벌금이 1만 파운드(1470만원)이지만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이다..

현지 언론은 정부 내에서 현실적으로 격리기간을 줄일 수 있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규칙을 따를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고 전한다.

항공·여행업계의 호소도 배경에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해외입국자들은 14일간 격리돼야 하는데, 항공업 관계자들은 영업 어려움을 호소하며 격리 의무화 대신 코로나19 검사로 바꾸자고 촉구해왔다. 격리기간을 줄이면 항공·여행업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최근 유럽에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영국에서도 하루 확진자가 2만명 넘게 발생하며 지난 4월 1차 유행 때의 세 배 수준을 보이고 있다. 수도 런던은 지난 17일부터 코로나 대응 2단계를 적용해 외부에서도 6명 넘는 모임을 금지시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