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수찬 "어머니, 스무살 미혼모 몸으로 날 낳았다" 가족사 최초 고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0: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6일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서 공개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밥심/SBS 플러스© 뉴스1
밥은 먹고 다니냐-밥심/SBS 플러스©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트로트돌' 김수찬이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낸다.

최근 촬영에서 김수찬은 긍정적인 성격과 남다른 귀티로 태생부터 금수저일 것이라는 주변의 생각과 달리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그는 "어머니가 스무 살에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으면서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수찬은 "내 머리가 커서 4.2kg 우량아로 태어났다"고 덧붙이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뿜어냈다.

또 "반지하에 살았지만 우리는 행복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비가 많이 와 집에 물이 넘치면 어머니와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는지 내기를 했다"고 밝히며 어머니에게 긍정적인 성격을 물려받았다고 고백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수찬은 이번 녹화에서 "고1 때 1년 동안 편하게 지내기 위해 담임선생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는데 그 일을 계기로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고 말한다. 이후 그는 인천 청소년가요제 대상,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트로트 신동으로 화제를 모았고 지금은 트로트 대세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될 김수찬의 비타민 같은 긍정 토크는 이날 오후 10시에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