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오의 희망곡' 안보현 "악역 이미지 강해 '카이로스'서 변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3: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
'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안보현이 전작 '이태원 클라쓰'에서 맡은 악역의 이미지가 강해 신작에서 이를 벗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안보현은 2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전 작품의 악역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이미지를 변신하기 위해 안경을 낀다든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보지 못한 회사원 역할이라서 노력을 많이 했는데 카메라에 잘 담긴 것 같다"고 기대감을 줬다.

이에 옆에 있던 강승윤은 "전작의 너무 팬이었다"며 "옆에서 보니 이미지가 확 다르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안보현은 "(회사에서)말을 아끼라고 했다, 말을 하면 깨는 스타일이라서 아끼려고 한다"며 라디오에 임하는 각오를 밝혀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