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자리 지키라 했다" vs 추미애 "그럴 리 없다"…문 대통령 속내 두고 진실게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국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진의'(眞意)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윤 총장이 '자리를 보전하라'는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추 장관은 '그럴 리 없다'고 반박하면서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와 관련 "그분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인데 절대로 정식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서 메시지를 전달할 분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윤 총장은 대검찰청 국감에서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 나왔을 때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주셨다"고 말했다.

이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검찰개혁'을 둘러싼 갈등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방임이 지나치다는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표면적으로는 추 장관에 힘을 싣는 듯 했지만, 뒤로는 윤 총장도 챙겨왔다는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그 때문에 이날 국감에서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음험하고 교활하다'는 강도 높은 어조로 윤 총장을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확인안되는 얘기를 고위공직자가 하는건 부적절했다"며 "본인 자리보전을 위해 대통령을 끌어들인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오히려 문 대통령이 모호한 태도를 벗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대통령 메시지 사실 여부를 밝혀야 한다며 "김진애 의원이 앞장서서 윤 총장을 증언감정법에 따라 위증으로 고발하라"고 말했다.

법적 다툼이 되면 그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실제 윤 총장에게 메시지가 드러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당시 윤 총장의 발언에 청와대는 관련 입장을 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윤 총장 발언 직후 청와대가 극력부인 안 하고 NCND(긍정도 부정도 않는다)로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안다"며 "그럼 김진애 의원과 추 장관이 거짓으로 우긴 게 아닐까요"라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두 사람의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장관과 총장, 두 사람 사이의 혼선과 갈등을 부추기고 즐기고 있는 건 아닙니까"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혼선의 방치가 어떤 정치적 의도를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지만, 결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무능과 리더십의 한계로 귀결될 것"이라며 "겉으로 추미애 장관을 부추기고 옹호하며, 뒤로는 윤석열 총장을 어루만진다면 이것처럼 이율배반적인 행동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