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4.4조 수주.."최대실적" 눈앞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6: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건설 본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본사 사옥 전경.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4000억원 이상을 수주하면서 창사 이후 최대실적 달성을 눈앞에 뒀다.

현대건설은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사업 시공권을 확보해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4조4491억원으로 확대됐다고 26일 밝혔다.

직전 최대 실적은 2017년 기록한 4조6448억원인데, 현재까지 수주 실적과 4분기 예상 실적을 고려하면 이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최대 재개발 사업지로 꼽힌 공사비 1조7378억원 규모의 용산구 한남3구역을 수주했다.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단지 투시도. /사진제공=현대건설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단지 투시도. /사진제공=현대건설

또 △부산 범천1-1구역(4160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2080억원) △서울 제기4구역 재개발(1590억원) △부산 반여3-1구역 재건축(2441억원) △대전 대동4·8구역 재개발(2667억원)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2930억원) 등 전국 15개 주요 사업지에서 시공권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2조8279억원의 도시정비사업 수주로 업계 1위 실적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2년 연속 수주 실적 1위가 유력하다.

올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함께 수주 잔고도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정비업계에서 현대건설은 탄탄한 재무건전성과 풍부한 현금유동성으로 건설업에서 10년 연속 최고 등급 회사채 신용등급을 유지해 대규모 유동자금이 필요한 도시정비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최상의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고수준의 재무구조와 명품 브랜드로 수주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며 "올해 4분기에도 현대건설만의 기술 노하우를 살려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구본준 계열분리 확정…구광모의 '뉴LG' 젊은 인재 발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