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매년 공시가격 전국 1위'… 이건희 회장이 남긴 부동산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34
  • 2020.10.26 18: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건희 회장 별세]공시가 1200억대 용인 땅, 408억대 한남동 단독주택 등 보유… 알려진 자산 공시가만 3100억대, 시세는 5000억 추정

'매년 공시가격 전국 1위'… 이건희 회장이 남긴 부동산
매년 국토교통부가 발표하는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1위, 공동주택 공시가격 1위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68,000원 상승1400 2.1%) 회장이었다. 그의 타계로 그가 남긴 주식 자산에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그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부동산 자산도 시세로 5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26일 부동산 업계 및 대법원 등기부등본, 국토교통부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 등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 소유로 알려진 주택, 토지, 빌딩 등 국내 부동산 자산의 공시가격은 약 3128억2600만원 규모다.

올해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0억원 이상 표준단독주택, 전체 표준지공시지가의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반영률) 각각 62.4%, 65.5%를 반영해 시세를 역산하고, 공동주택은 시중 매물 호가로 반영하면 총 국내 부동산 자산 시세는 약 4853억7600만원으로 계산된다.

2014년 사들인 하와이 오아후섬 카할라 지역 2개 필지 부동산의 매입가 약 125억원까지 합하면 부동산 자산 시세는 총 4978억7600만원 이상이다.



주택만 4채 보유… 전국 공시가격 1위 단독주택·공동주택 소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고 이건희 회장의 자택/사진= 뉴시스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고 이건희 회장의 자택/사진= 뉴시스

고 이건희 회장은 주택 4채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가장 비싼 주택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단독주택 전용면적 1245.16㎡짜리다. 올해 주택분 공시가격만 408억5000만원에 달한다. 매년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 1위를 차지한 집이다. 30억원 이상 초고가 표준단독주택의 평균 현실화율을 반영한 시세는 654억6500만원에 이른다.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 3422.9㎡도 그의 소유다. 올해 공시가격은 342억원, 현실화율로 역산한 시세는 548억800만원이다. 또 공시가격 199억7000만원, 추산 시세 320억300만원짜리 장충동 단독주택 1004.6㎡도 이 회장 명의다.

매년 공동주택 공시가격 1위를 차지하는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도 이 회장이 1채 갖고 있다. 전용면적 273.83㎡짜리로 2008년 95억원에 매입했다. 올해 공시가격은 61억7600만원, 시중 매물로 나온 같은 동, 같은 전용면적 호가는 90억원이다.

강남구 청담동 빌딩도 보유하고 있다. 8층짜리 업무시설용 건물과 5층짜리 근린생활시설 건물이다. 각각 공시지가만 417억5200만원, 470억3700만원으로 시세는 647억4400만원, 718억1200만원으로 예상된다. 건물분까지 더하면 실제로는 더 비쌀 것으로 추측된다.
이건희 회장 소유 트라움하우스5차 등기부등본/사진= 대법원 등기부등본 캡처
이건희 회장 소유 트라움하우스5차 등기부등본/사진= 대법원 등기부등본 캡처



부동산 자산 40%가량 차지 용인시 땅, 하와이 부동산 등도 보유


부동산 자산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64개 필지 땅이다. 공시지가만 1226억9500만원이고 시세로는 1873억2100만원으로 추정된다.

이밖에 전남 여수시 소라면 사곡리 산(공시가격 1억3500만원, 시세 2억600만원)과 경북 영덕군 병곡면 영리 산(공시가격 1100만원, 시세 1700만원)도 이 회장이 소유하고 있다.

그는 또 2014년 미국 하와이 오아후섬 카할라 내 2개 필지도 125억원에 매입한 바 있다.

삼성 오너 일가는 5000억원 규모에 이르는 부동산 자산을 당장 내다 팔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상속세를 낼 때 부동산 자산은 공시가격으로 계산하는데 만약 팔게 되면 시세대로 계산해 세금을 내야 하기 때문에 내야 할 상속세가 더 많아지기 때문이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세무사)은 "보통 부동산은 양도할 때보다 보유하고 있을 때 상속세가 더 적기 때문에 부동산을 상속받게 되면 일정 기간 보유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오너 일가의 부동산 상속세 계산은 상황별로 달라 계산이 어렵기도 하고, 주식 자산이 워낙 많아 계산이 무의미하다"고 덧붙였다.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지난 23일 종가 기준 18조2251억원 수준이다. 올해 6월 말 기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에스디에스 (175,500원 상승500 -0.3%) 9701주(0.01%) △삼성물산 (122,500원 상승1000 -0.8%) 542만5733주(2.88%) △삼성생명 (74,100원 상승200 0.3%)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구본준 계열분리 확정…구광모의 '뉴LG' 젊은 인재 발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