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눈물의 품질수업료 3조…현대·기아차 싹 털고간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6: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오대일 기자 = 국제가전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2020.1.7/뉴스1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오대일 기자 = 국제가전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2020.1.7/뉴스1
현대·기아차 세타2 GDi 엔진 결함의 ‘수업료’는 값비쌌다. 3분기 실적에 대규모 품질비용 충당금을 반영한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어야 했다. 현대차는 IFRS(국제회계기준) 도입 이후 첫 분기 적자를 냈고, 기아차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줄었다.


현대차 IFRS 후 첫 영업적자..기아차도 꺾였다


현대차 (196,500원 보합0 0.0%)는 26일 실적 콘퍼런스콜을 열고 3분기 영업손실 313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1년 IFRS가 도입된 이후 현대차는 2018년 4분기 당기순이익 적자(2033억원)만 한 차례 기록한 바 있다. 영업이익 적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COVID-19) 직격탄을 맞은 올 상반기에도 1분기 8638억원, 2분기 59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버텨 왔다. 하지만 3분기 품질비용 충당금의 충격파는 피할 수 없었다.

기아차도 아쉬운 실적을 냈다. 이날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3.0% 줄어든 195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적자는 내지 않았지만 9월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반등하는 등 좋은 실적이 기대됐던 터라 입맛이 쓰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세타2 GDi 엔진 결함에 따른 보상비용 등 품질비용 충당금을 3분기 실적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충당금은 현대차가 2조1000억원, 기아차가 1조2600억원으로 양사 합쳐 3조3600억원에 달했다.


줄잡아 3조원..영업익 증발


현대자동차 울산3공장 아이오닉일렉트릭 의장라인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울산3공장 아이오닉일렉트릭 의장라인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자동차업계는 현대차가 2조1000억원의 충당금 부담을 안지 않았다면 연이어 출시된 신차 효과를 감안할 때 3분기 영업이익이 1조8000억원에 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완성차시장이 호황을 누리며 분기 영업이익이 2조원을 상회했던 2014년 수준이다.

기아차 역시 마찬가지다. 베스트셀러 차종의 신모델을 연이어 출시하며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선전을 이어갔다. 충당금이 아니었다면 영업이익이 1조2000억원에 달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3분기 양사 합쳐 1000억원을 약간 웃도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점을 감안하면 줄잡아 2조9000억원이 사라진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엔진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 발생 가능한 품질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최대한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해 반영했다”며 “이를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품질이슈 끊고간다" 정의선 회장 첫 미션


현대·기아차는 품질이슈를 끊고 가는데 그룹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달 14일 취임한 정의선 신임 회장의 취임 후 첫 미션이 된 것이다. 품질문제 개선방안을 수립하고 시장에서 문제를 조기에 감지한 후 이를 개발 단계에서부터 적용키로 했다.

글로벌 판매량 회복에도 주력키로 했다. 양 브랜드 모두 신차 및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믹스 개선에 나서고 지역별로 판매정상화 방안을 추진해 점유율과 수익성을 동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북미·유럽과 함께 중요한 시장인 중국에 대한 회복 전략에 사활을 걸기로 했다. 신차를 집중 투입하고 비대한 딜러망은 확 줄이기로 했다.

이경태 현대차 중국지원팀장(상무)은 “내년 투싼 중국모델 등 수익성을 갖춘 신차를 출시할 것”이라며 “딜러망에 대해 전문 코칭을 강화하고 현재 700여개인 딜러를 우수딜러를 중심으로 규모를 최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