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아이폰12만 '리얼 5G'?...정작 버라이즌은 '유턴中'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1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 5G 오해와 진실 ③

[편집자주] 5G 스마트폰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5G 가입자 1000만 명 돌파가 목전이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서비스가 시작된 지 1년 반 만의 성과다. 그런데 이용자 불만은 여전하다. 품질, 가격 논란이 한창이다. 아직도 잘 터지지 않는 등 품질도 불만이고 요금도 비싸다는 원성이다. '진짜 5G', '가짜 5G' 논란도 이어진다. 국내 5G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과 배경, 오해와 진실을 함께 짚어본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한국에 공식 출시한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에서 제품이 전시돼 있다. 2020.10.30/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한국에 공식 출시한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에서 제품이 전시돼 있다. 2020.10.30/뉴스1
“‘아이폰 12’ 28㎓ 5G 서비스를 미국에서만 지원한다는 건 역으로 생각하면 한국이 상용화한 3.5㎓ 등 중저대역 주파수(Sub-6)가 글로벌 시장에서 대세라는 반증 아닌가요”.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 12 출시 이후 국내에서 28㎓ 주파수 대역의 5G 전국망 구축 시기 등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자 통신업계에서 나온 반응이다. 애플은 아이폰 12에 자국 판매 모델에만 28㎓를 지원하고 나머지 해외 판매 물량에는 중저대역 지원 모델을 선보였다. 미국 내 1위 이통사인 버라이즌이 28㎓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애플 아이폰 12 출시 행사엔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미국에서도 아이폰 12 출시를 전후해 28㎓ 5G 전국망 서비스의 한계에 대한 논쟁이 한창이다. 5G 서비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는 불만이 잇따르면서다. 지난 상반기 미국 한 시장조사 업체의 5G 품질평가에서 버라이즌의 5G 서비스 속도는 1위였으나 접속률은 1% 미만에 그쳤다. 영국 민간 조사업체인 오픈시그널 조사에서도 버라이즌의 28㎓ 5G 가용성(Availability·연결시간)은 0.4%에 불과했다. 커버리지 측면에서 3.5㎓ 대역을 쓰는 SK텔레콤(15.4%), LG유플러스(15.1%), KT(12.5%)와 비교할 수 없는 낮은 수준이다.

美아이폰12만 '리얼 5G'?...정작 버라이즌은 '유턴中'

이런 이유로 버라이즌도 전국망 확장이 어렵다는 사실을 사실상 인정하고 3.5㎓ 등 중저대역 활용으로 선회하는 분위기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위성용 C-밴드 주파수(3.7~4.2㎓) 중 280MHz 폭을 5G용으로 활용하도록 허용해 연내 경매를 추진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미 국방혁신위원회(DIB) 역시 “28㎓ 등 초고대역은 전파 도달거리와 비용 제약으로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수 없다”며 “향후 수년 안에 3~4㎓ 대역이 글로벌 표준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투자 전략 전환을 제언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시장조사업체인 맥킨지도 5G 시장이 중저대역 주파수(Sub-6)를 기반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맥킨지글로벌연구소가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초고주파 기반 5G 네트워크는 전세계 인구의 25%를 커버하는 반면, 중저대역 5G 서비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도시 인구의 80% 가까이 커버할 정도로 확장될 전망이다. 영국, 프랑스, 호주 등도 현재 3.5㎓ 대역으로 5G를 상용화해 커버리지 확대를 추진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